엄청 진하던 갈색의 락들이

어느샌가 조금씩 본연의 색으로 회귀하고 있길래 담아봤습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30 EV | 35.0mm | ISO-500 | Off Compulsory


사실 처음 세팅 시

아라고나이트락과 데드락의 색이 너무 달라

마음에 들지 않았는데

갈조가 오면서 락들이 

갈색으로 바뀌길래 내심 기뻐했건만..

잠시 스치듯 안녕처럼

갈조와 함께 온 갈색의 락들이

본연의 색을 찾아가고 있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30 EV | 35.0mm | ISO-640 | Off Compulsory


얼마 전 포스팅한 사진에서

왼쪽과 오른쪽 락의 색이 거의 비슷했는데

이제는 확연하게 다름이 느껴집니다.

왠지 아쉬움이 남는 예전 색이지만

어항 속에 살고 있는 아이들에게

이게 더 좋은 환경이라면

받아들여야겠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30 EV | 35.0mm | ISO-500 | Off Compulsory


힘차게 돌고 있는 수류모터의 영향인지

위에서 더욱 큰 차이를 보여주는 락의 색을 한번 담아봤습니다^^



얼른 환경이 최대한 안정되어 봉달하러 가고 싶네요^^







Posted by 크렘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