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수는 2자수조가 넉넉하게 느껴졌는데

왠지 모르게 해수는 2자도 적게 느껴집니다.

그런 이유로 현재 키우는 아이들에게 

그나마 쾌적한 환경을 만들어주고자 

스키머 교체를 감행하였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400 | Off Compulsory


제스트 미들 스키머입니다.

사진에서 그렇게 커보이지 않지만

생각보다 크고 묵직합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320 | Off Compulsory


높이가 49Cm로 길이도 엄청나고요.

하부의 4군데 있는 신발(?)까지 고려하면 

족히 50Cm는 되는 높이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800 | Off Compulsory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00sec | F/6.3 | 0.00 EV | 35.0mm | ISO-6400 | Off Compulsory


모터 크기도 크고 묵직합니다.

나노 스키머에 비해 열일 해줄거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250 | Off Compulsory


소음기를 끼우고 한 컷 담아봅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5 | 0.00 EV | 35.0mm | ISO-1600 | Off Compulsory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5 | 0.00 EV | 35.0mm | ISO-1600 | Off Compulsory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250 | Off Compulsory


제스트 나노 스키머와 미들 스키머 비교 샷입니다.

차이가 느껴지시나요?

두께 높이 무게 셀렉션컵 크기 등

모든게 크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0 | 0.00 EV | 35.0mm | ISO-640 | Off Compulsory


셀렉션 컵 차이만 비교해보기위해

따로 담아봤습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2 | 0.00 EV | 35.0mm | ISO-1600 | Off Compulsory


미들스키머로 교체한 뒤

잘 놀고 있는 도리를 담아봅니다.

아무 이유 없이 말이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2 | 0.00 EV | 35.0mm | ISO-2000 | Off Compulsory


도리만 담으면 안될 것 같아 

니모도 같이 담아봅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1000 | Off Compulsory


지금은 떠나고 없는 세베크라운도 마지막으로 담아봅니다.





미들스키머 크기 만큼이나 뽑아내는 능력또한 좋아졌는데

중요한 건 소음도 증가했다는 겁니다.

현재 키우는 물고기가 니모와 도리 뿐인데

앞으로 추가할 녀석들을 위해

소음을 감안하고 미들스키머를 유지할 지

사용한 지 얼마 안된 나노 스키머를 사용할 지 

아이들 입양 전까지 고민 좀 해봐야 겠네요^^



Posted by 크렘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