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수는 2자수조가 넉넉하게 느껴졌는데

왠지 모르게 해수는 2자도 적게 느껴집니다.

그런 이유로 현재 키우는 아이들에게 

그나마 쾌적한 환경을 만들어주고자 

스키머 교체를 감행하였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400 | Off Compulsory


제스트 미들 스키머입니다.

사진에서 그렇게 커보이지 않지만

생각보다 크고 묵직합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320 | Off Compulsory


높이가 49Cm로 길이도 엄청나고요.

하부의 4군데 있는 신발(?)까지 고려하면 

족히 50Cm는 되는 높이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800 | Off Compulsory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00sec | F/6.3 | 0.00 EV | 35.0mm | ISO-6400 | Off Compulsory


모터 크기도 크고 묵직합니다.

나노 스키머에 비해 열일 해줄거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250 | Off Compulsory


소음기를 끼우고 한 컷 담아봅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5 | 0.00 EV | 35.0mm | ISO-1600 | Off Compulsory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5 | 0.00 EV | 35.0mm | ISO-1600 | Off Compulsory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250 | Off Compulsory


제스트 나노 스키머와 미들 스키머 비교 샷입니다.

차이가 느껴지시나요?

두께 높이 무게 셀렉션컵 크기 등

모든게 크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0 | 0.00 EV | 35.0mm | ISO-640 | Off Compulsory


셀렉션 컵 차이만 비교해보기위해

따로 담아봤습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2 | 0.00 EV | 35.0mm | ISO-1600 | Off Compulsory


미들스키머로 교체한 뒤

잘 놀고 있는 도리를 담아봅니다.

아무 이유 없이 말이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2 | 0.00 EV | 35.0mm | ISO-2000 | Off Compulsory


도리만 담으면 안될 것 같아 

니모도 같이 담아봅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1000 | Off Compulsory


지금은 떠나고 없는 세베크라운도 마지막으로 담아봅니다.





미들스키머 크기 만큼이나 뽑아내는 능력또한 좋아졌는데

중요한 건 소음도 증가했다는 겁니다.

현재 키우는 물고기가 니모와 도리 뿐인데

앞으로 추가할 녀석들을 위해

소음을 감안하고 미들스키머를 유지할 지

사용한 지 얼마 안된 나노 스키머를 사용할 지 

아이들 입양 전까지 고민 좀 해봐야 겠네요^^



Posted by 크렘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부배면 제일 첫 칸에 있는 양말필터는 

슬러지와 먹이 등이 계속 쌓이기 때문에

자주 세척을 해줘야 합니다.

물 흐르는 소리가 나면 슬러지에 의해 

양말필터가 어느 정도는 막힌 것이기에

물 흐르는 소리가 나기 전에 해주는 것이 

바람직한 청소라고 할 수 있겠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80sec | F/2.8 | 0.00 EV | 35.0mm | ISO-6400 | Off Compulsory


저의 경우는 2일에서 4일에 한번 양말 필터를 꺼내

세척을 해주는 데요.

위 사진이 4일 정도 되었을 때의 사진입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160 | Off Compulsory


안에도 진흙처럼 쌓인 슬러지가 보입니다.

양말필터 사이사이에도 찌꺼기가 많이 껴있기 때문에

꼼꼼히 세척을 해줘야 하는데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125 | Off Compulsory


저의 경우는 

다행히 샤워기 수압이 좀 쎄서

샤워기로 뿌리니 잘 떨어져 나가더라고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125 | Off Compulsory


양말필터 전체가 진흙색으로 변했지만

이게 다 슬러지이기 때문에

본연의 색을 찾을 때까지 깨끗이 세척해줘야

양말필터를 계속 사용할 수 있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320 | Off Compulsory


아까도 언급했듯이

양말필터 안쪽의 구석구석의 덩어리(?)로 된 녀석들도 있으니

세척은 꼼꼼하게~~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1250 | Off Compulsory


본연의 색을 찾은 양말필터는 깨끗이 털어서

말려주면 세척은 끝납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1000 | Off Compulsory


마지막으로 유유히 놀고 있는 아이들과 함께 락을 담아봤습니다.

아이들이 무탈하고 식성이 좋아 참 좋네요^^





Posted by 크렘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물잡이 하느라 2달을 거의 기다려 

얼마전 니모를 데려왔는데요.

날도 크리스마스기도 해서

니모의 친구 세베크라운을 

데려오게 되었습니다.

사실 입양할 이유가 1도 없지만

단지 크리스마스라고 자위해봅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7 | +0.30 EV | 35.0mm | ISO-2000 | Off Compulsory


해수어를 하면서 제일 무서운 것이 자기 자신과의 인내인 것 같은데요.

물잡이를 시작하고 물이 안정화 되기 전에 

물고기 입수를 해서 물고기들을 용궁보낸 분들의 얘기를 듣고보니

처음엔 기다리지 못해서 실패하게 되고

나중엔 무분별하게 혹은 한번에 여러 물고기들을 마구 넣어

바이오드의 폭주로 실패하게 되더라고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7 | +0.30 EV | 35.0mm | ISO-2500 | Off Compulsory


물론 운없이 용궁가는 물고기들도 있지만

이제 막 끝낸 물잡이 시간을 보낸 제가 보기엔

지켜줄 것만 지켜준다면

해수어 결코 어렵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그 지켜줄 것이 인내인데

그걸 인내하기가 사실 쉽지 않은 아이러니한 해수어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30 EV | 35.0mm | ISO-1250 | Off Compulsory


물잡이는 박테리아가 활성화되고 안착하는 시간을 두기 위해 하게 되는데

그 시간을 못기다리고 물고기를 넣게된다면

미처 박테리아가 안착하기도 전에 물고기를 넣게 되는 셈이 되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30 EV | 35.0mm | ISO-1600 | Off Compulsory


때는 크리스마스이고

세베크라운을 영입한 특별한 날 쓸데없이 서론이 길었습니다ㅠㅠ

니모보다 약 1cm정도 더 크고 

니모는 귀엽게 생겼다면

세베크라운은 조금은 상남자처럼 생겼달까요?

사실 니모라고 불리우는 종은 퍼큘라크라운이고

세베크라운은 모양도 색도 달라

니모라고 부르지는 않습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7 | +0.30 EV | 35.0mm | ISO-2500 | Off Compulsory


세베크라운은 다른 크라운 종에 비해 조금더 큰 어종이고

무엇보다 부비부비에 있어서는 크라운계열 중 최고이지 않나 생각될 정도로

부비부비를 원하시는 분들이 많이 원하시는 물고기입니다.

말미잘에 부비부비하는 니모에 비해

세베크라운은 산호에도 부비부비를 하기 때문이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7 | +0.30 EV | 35.0mm | ISO-1250 | Off Compulsory


말미잘이 잘 안착하고 오래살면 좋은데

말지말 키우시던 분들은

수류모터에 갈리는 경우가 종종 있다고 하시더라고요;;;;ㄷㄷㄷㄷ

수류모터에 말미잘이 갈리면

그 어항에 살던 물고기나 산호가 살아남을 확률은 극히 낮아지기 때문에

사실 이런 위험성을 안고 니모와의 부비부비를 위해 말미잘을 투입하는데

카펫말미잘은 가격도 나름(?) 비싸기도 하니

돈은 돈대로 쓰고 폭탄을 맞을수도 있으니 각별히 주의해야 하는 상태가 되는 것이죠.

하지만 세베크라운은 산호와도 부비부비할만큼 애정이 넘치는 녀석이기에

굳이 말미잘을 투입하지 않아도

부비부비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7 | +0.30 EV | 35.0mm | ISO-1600 | Off Compulsory


하지만 장점도 있으면 단점도 있듯

세베크라운은 조금은 사나운 스타일이라

니모를 괴롭힌다던지

다른 물고기들을 괴롭히는 경우를 종종 목격하곤 합니다.

사실 커뮤니티는 세베크라운이 아니더라도

아무도 모르는 것이 사실이지만

이런 위험성이 있는 물고기는 

입수 순위를 설정하여 넣거나

혹은 비슷한 크기나 어종을 되도록 피하는 것이

올바른 커뮤니티를 위해 좋다고 봅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7 | +0.30 EV | 35.0mm | ISO-2500 | Off Compulsory


종종 싸우는 것 같은 모습도 보이는 니모와 세베크라운이지만

다행히도 대부분은 사이좋게 붙어 다니는 것이 영락없이 니모 부부를 연상시키네요.

그도 그럴 것이 

2마리 밖에 없는 어항에서 싸우기라도 하면

말도 안되는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앞서 언급했듯 커뮤니티는 모르는 것이니까요^^


앞으로 싸우지 말고 사이좋게 무럭무럭 건강하게 자라길 바랍니다^^

잘자라면 부비부비 할 수 있게 산호를 집어넣어줄까 생각 중입니다^^

(비싸면 안되겠지만요ㅠㅠ)





Posted by 크렘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