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어를 하면 사실 손이가는 곳이 한 둘이 아닌데요.

헝그리하게 운영하다보니 더 그런 것 같네요.

그럼에도 반드시 청소해줘야 하는 것이 

저번 포스팅에서 소개해드린 양말필터와 이번에 소개할 스키머 청소입니다.


양말필터 청소  https://angelondal.tistory.com/388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1250 | Off Compulsory


일명 똥물을 플라스틱 병에 따로 받아 놓는데

좋은 것도 아니니 자주 비워주는 편이 좋죠~

저는 한달 정도되면 얼마나 찰까 궁금해서 

기다려봤는데

대략 위 사진처럼 2/3정도 차더라고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2500 | Off Compulsory


물론 스키밍 능력이나

수위에 따라 뽑히는 똥물(?)의 양이 달라지겠지만 말이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250 | Off Compulsory


컬렉션 컵에 고여있는 똥물 색의 찌꺼기들입니다.

처음에 스키밍하면 흰색 거품이 올라오는데

어느 순간 똥색으로 바뀌더니

저런 색의 물이 뿜어나오더라고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60sec | F/1.4 | 0.00 EV | 35.0mm | ISO-100 | Off Compulsory


진한 색감이 영 마음에 안듭니다;;;;

얼른 비워버려야 겠어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250 | Off Compulsory


뚜껑에도 진득한 것이 느껴질만큼

똥물의 흔적이 묻어있습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250 | Off Compulsory


똥물이니 변기에 버리고(?)

변기를 시원하게 내려줍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160 | Off Compulsory


플라스틱에 모아놓은 똥물도 함께 말이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60sec | F/1.4 | 0.00 EV | 35.0mm | ISO-100 | Off Compulsory


스키머의 컬렉션 컵을 닦을 때엔 

안쪽을 깨끗하게 닦아줘야 스키머가

본 능력대로 스키밍을 합니다.

내컵 안쪽은 특히나 신경써서 깨끗이 닦는 것 잊지 마세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50sec | F/2.8 | 0.00 EV | 35.0mm | ISO-6400 | Off Compulsory


청소 마친 뒤 설치하고

깨끗한 느낌으로 한장 담아봅니다~





아무래도 바다 아닌 곳을 바다라고 생각하며 사는 아이들에게

그나마 조금은 편안하게 지낼 수 있게끔 해줘야

아이들도 잘 지낼거라 생각하기 때문에

청소해줘야 하는 것들은 제때제때 해주는 것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Posted by 크렘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부배면 제일 첫 칸에 있는 양말필터는 

슬러지와 먹이 등이 계속 쌓이기 때문에

자주 세척을 해줘야 합니다.

물 흐르는 소리가 나면 슬러지에 의해 

양말필터가 어느 정도는 막힌 것이기에

물 흐르는 소리가 나기 전에 해주는 것이 

바람직한 청소라고 할 수 있겠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80sec | F/2.8 | 0.00 EV | 35.0mm | ISO-6400 | Off Compulsory


저의 경우는 2일에서 4일에 한번 양말 필터를 꺼내

세척을 해주는 데요.

위 사진이 4일 정도 되었을 때의 사진입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160 | Off Compulsory


안에도 진흙처럼 쌓인 슬러지가 보입니다.

양말필터 사이사이에도 찌꺼기가 많이 껴있기 때문에

꼼꼼히 세척을 해줘야 하는데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125 | Off Compulsory


저의 경우는 

다행히 샤워기 수압이 좀 쎄서

샤워기로 뿌리니 잘 떨어져 나가더라고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125 | Off Compulsory


양말필터 전체가 진흙색으로 변했지만

이게 다 슬러지이기 때문에

본연의 색을 찾을 때까지 깨끗이 세척해줘야

양말필터를 계속 사용할 수 있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320 | Off Compulsory


아까도 언급했듯이

양말필터 안쪽의 구석구석의 덩어리(?)로 된 녀석들도 있으니

세척은 꼼꼼하게~~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1250 | Off Compulsory


본연의 색을 찾은 양말필터는 깨끗이 털어서

말려주면 세척은 끝납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1000 | Off Compulsory


마지막으로 유유히 놀고 있는 아이들과 함께 락을 담아봤습니다.

아이들이 무탈하고 식성이 좋아 참 좋네요^^





Posted by 크렘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물잡이 중 할 수 있는 건

그저 기다리는 게 전부라

계속 기다리고만 있습니다ㅠㅠ

정말 1~2주는 좀 버티겠는데

한달이 지나니 몸에 좀이 쑤시네요ㅠ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30 EV | 35.0mm | ISO-1250 | Off Compulsory


며칠 전보다 갈조가 확연해졌습니다.

누가봐도 이젠 갈조가 왔구나 느껴질 정도입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30 EV | 35.0mm | ISO-1000 | Off Compulsory


어항 내 변화에 조금은 기운을 내 봅니다~

아라고나이트락과 데드락의 색 대비가 사실 마음에 안들었는데

점점 갈조가 오면서 비스므리 해지니

조금은 조화가 자연스럽게 느껴지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30 EV | 35.0mm | ISO-1600 | Off Compulsory


조명을 안켜도 위에서 갈조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앞에서는 고요하지만

위에서 바라보면

수류가 어느 정도 있는게 느껴집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30 EV | 35.0mm | ISO-800 | Off Compulsory


어항에도 갈조가 점점 덮어가는지

얼룩이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정말 이런 변화라도 없었으면

뭐라도 봉달해다가 집어 넣었을 것 같네요^^;;;












Posted by 크렘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물잡이를 하게 되면 시간이 정말 안갑니다ㅠㅠ

한달+4일이 지났는데 아직도 갈길이 까마득하네요ㅠㅠ

갈조가 좀 더 명확해지는 모습을 보다 며칠을 못참고 

또 사진으로 담았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2 | 0.00 EV | 35.0mm | ISO-2000 | Off Compulsory


정말 물잡이 하시는 다른 분들은

금새 갈조가 오는 경우도 많던데

저의 경우는 한달 동안 거의 변화가 없다보니

걱정 반 우려 반 이었던 것이 사실입니다ㅠ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1250 | Off Compulsory


이젠 어떻게 보아도 확연히 갈조가 오고 있는 것이

눈에 보일 정도입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640 | Off Compulsory


샌드 밑에 녹색 자국도 더 진해졌고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1000 | Off Compulsory


옆 쪽 샌드도 녹색으로 변했습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400 | Off Compulsory


위에서 보면 기존과 확연히 다른 걸 느낄 수 있죠??^^

위에서 보면 참 오묘한 것이

물흐름에 조명이 반사되어

계속 보게되는 묘한 매력이 발산됩니다^^




갈조야 어서오고~

녹조도 얼른 오렴!!














Posted by 크렘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해수어 물잡이 31일하고 +2일이 지났습니다.

어항 세팅하고 한달을 지나도록 그냥 지켜보는 것이 

무척 고난인데요.

그도 그럴 것이 움직이는 것 없이

멍하니 보고만 있어야 하니 여간 힘든게 아닐 수 없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500 | Off Compulsory


조금은 진해진 데드락의 갈조 모습입니다.

그냥 찍으면 심심할 것 같아 

다들 잠든 틈에 조명을 켜고 담아봤습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640 | Off Compulsory


사진으로 잘 보이진 않지만

실제로는 좀 더 데드락의 갈조가 진행된 모습입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500 | Off Compulsory


이래도 안보이냐고 항의하는 갈조를 좀 더 담아봤습니다만,

그렇게 티가 안나네요ㅠㅠ

미안하다 갈조야 좀 더 확 올라 누가봐도 갈조구나 하게 보여다오~~!!ㅎㅎ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500 | Off Compulsory


밑 부분도 조금씩 갈색의 것이 피어오르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2 | 0.00 EV | 35.0mm | ISO-320 | Off Compulsory


언제나 그렇듯

위에서 보면 더 확연히 갈조가 진행되고 있는 걸 느낄 수 있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800 | Off Compulsory


조명의 화이트도 같이 켜주다 보니 

조명이 약간 희푸르게 나왔지만

실제로는 푸른색이 훨씬 짙습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2000 | Off Compulsory


조금씩 샌드도 갈조 진행중!!!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2 | 0.00 EV | 35.0mm | ISO-4000 | Off Compulsory


옆 쪽 샌드도 은근슬쩍 같이 갈조 진행중이네요~~!!ㅎㅎ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2 | 0.00 EV | 35.0mm | ISO-3200 | Off Compulsory


조명에 누워서 보면 눈이 부시지만

아직은 이리보고 저리보고

망연히 보기만 해야하는 수 밖에 없는지라

이렇게라도 보게 됩니다^^







Posted by 크렘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해수어 물잡이를 한지 10월 28일부터 물잡이를 시작했으니

딱 31일이 되었습니다.

큰 변화가 없어 당황스러움을 면치 못하고 있지만

소소하게 샌드 밑에 녹색과

데드락 주변에 녹색의 무언가가 생겨

조금은(?) 희망을 갖게 만드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1.00 EV | 35.0mm | ISO-320 | Off Compulsory


전체 어항의 모습입니다.

처음 세팅 시와 크게 다르지 않은 모습에

세팅이 잘못된건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1.00 EV | 35.0mm | ISO-320 | Off Compulsory


하지만 다행히도 데드락 군데군데

녹색으로 변하는 것을 확인할 수가 있는데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1.00 EV | 35.0mm | ISO-400 | Off Compulsory


사진 상으로는 보이지 않지만 살랑살랑 녹조의 것도 보이기도 하고요.

조명을 밤새 켜놓은 덕분인지 아니면 

여과재 긴급 투입이 효렴을 발휘하는 건지는 몰라도

약간의 변화만으로 기분이 좋고 설레이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1.00 EV | 35.0mm | ISO-320 | Off Compulsory


위에서 보면 좀 더 명확히 변하고 있음을 실감할 수 있는데요.

위에서 보면

물이 움직이는 모습과 함께 물멍에 젖게 만듭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1.00 EV | 35.0mm | ISO-640 | Off Compulsory


아직 큰 변화는 없어도 데드락과 샌드에 변화가 있는 걸 보니

조만간 좋은 변화가 있을거라는 예상과 함께

조금더 기다려 봅니다^^







Posted by 크렘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