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렉 머쉬룸을 입수한지 얼마 안되어

지인께서 분양해주신 락자체에 활착되어 있는 머쉬룸을 영입하였습니다.

작은 녀석만 봐도 설레던 저였는데

무리를 보니 정말 입이 쫘~악 벌어져 다물어지지 않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2 | 0.00 EV | 35.0mm | ISO-3200 | Off Compulsory


원래 머쉬룸 프렉이 있던 장소에 크고 멋진 머쉬룸 락을 올려놓았습니다.

프렉은 미안하지만 샌드로 보냈고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2000 | Off Compulsory


일반 등에서도 녹색 빛이 도는 것이 기대감을 갖게 합니다.

산호가 이렇게 매력있는 생물일 줄 꿈에도 몰랐는데 말이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1000 | Off Compulsory


주먹 2개 정도 크기 락에 활착되어 있는 머쉬룸이 

여기저기 붙어 있습니다.~

심지어는 아래에도 말이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1000 | Off Compulsory


측면에서 본 모습입니다.

아라고나이트 락에 올려놓은 머쉬룸이 

추후 시간이 지나면

락을 뒤덮을 수도 있을 것 같다고 생각하는 건

저만의 행복한 상상은 아니겠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250 | Off Compulsory


조명을 켜봅니다.

분양해와서 그런지 움크리고 있는 머쉬룸이지만

조명을 계속 받으니 금새 부풀어 오르더라고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1.70 EV | 35.0mm | ISO-320 | Off Compulsory


발색도 정말 좋고 한데 사진으로는 

표현하기가 정말 힘드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250sec | F/1.4 | -1.70 EV | 35.0mm | ISO-100 | Off Compulsory


녹색과 자주색의 머쉬룸의 아름다운 색이

제 마음속에 감동을 주는 까닭에

머쉬룸을 들이고 진정한 물멍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5 | -1.00 EV | 35.0mm | ISO-1250 | Off Compulsory


조금 거리를 두고 바라 본 저희 집 수조의 모습입니다.

현재 세베크라운은 무분을 해서 없어 조금은 안타깝기도 한 사진이네요^^;;;;

잘 살고 있겠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1.70 EV | 35.0mm | ISO-800 | Off Compulsory


그리고 마지막으로 쇼파에 앉아서 한 컷도 담아봅니다.

물멍은 수조 바로앞에서 하지만

이렇게 거리를 두고 보는 것도 나쁘진 않네요^^


Posted by 크렘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연히 머쉬룸 덩어리를 받게 되면서

들뜬 마음에 환수를 하게 되었습니다.

어차피 해야할 시기이기도 했지만

머쉬룸에 대한 기대가 컸기 때문에

설레임으로 할 수 있었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0 | 0.00 EV | 35.0mm | ISO-2500 | Off Compulsory


준비물은 간단합니다.

기존 수조에서 물을 퍼 낼 바게스,

새로 투입할 물을 만들어 놓을 바게스,

투입할 물에 염도를 맞추기 위한 해수염,

그리고 정확한 물의 온도를 위해 온도계입니다.

참 쉽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80sec | F/2.0 | +1.70 EV | 35.0mm | ISO-6400 | Off Compulsory


공식적으로는 첫번째지만

비공식적까지(물잡이 기간 중) 포함하면 두번째인 물잡이는

첫 환수할땐 정말 한번에

해수염과 물의 비율을 맞춰서 잘됐는데요.


두번째는 

생물이 들어있어 더 신중하려 해서 그런지 몰라도

염도를 제대로 맞추지 못해

5리터 환수하려고 한 것이

염도 맞추느라 10리터 가까이를 환수하게 되었습니다.ㅠㅠ


환수 시 제일 중요한 게

염도 수치와 물의 온도라고 보는데요.

염도 수치를 한번에 너무 올리거나 내리면

수조 내 생물들에게 상당히 큰 데미지가 갈 수 있으므로

천천히 올리거나 내려야 합니다.


이말은 즉, 최대한 기존 염도와 비슷하게 환수할 물도

염도를 맞춰야 한다는 것이죠.


또한 물고기들에게 온도는

1도 차이가 우리가 느끼는 1도가 

아니라 3도정도의 차이를 느끼기 때문에

조금만 달라도 병에 걸리거나 컨디션을 안좋게 할 수 있습니다.

용궁가거나 병에 갈 확률이 높기 때문에

기존 수조의 온도와 최대한 똑같게 환수할 물도 맞춰줘야 합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4.0 | -0.70 EV | 35.0mm | ISO-2500 | Off Compulsory


환수도 하고 머쉬룸 덩어리도 넣은 기념으로 전체샷 한번 담아봤습니다.

니모는 어디 숨어 있고

도리는 사진 찍는거 알고 냉큼 나와 이쁜 짓을 하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4.0 | -0.70 EV | 35.0mm | ISO-4000 | Off Compulsory


사실 저의 경우

FO만 하려고 결정하고 모든 것이 FO에 맞게 세팅을 한 상태였는데요.

우연하게 입수한 머쉬룸의 영롱한 형광색에 

마음을 빼앗겨

산호에 급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2자광폭에 내부배면으로 FO만하면 충분할거라고 생각했는데

현재 산호 때문에 락도 마음에 안들고

외부배면으로 변경을 계획하고 있네요^^





Posted by 크렘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부배면 제일 첫 칸에 있는 양말필터는 

슬러지와 먹이 등이 계속 쌓이기 때문에

자주 세척을 해줘야 합니다.

물 흐르는 소리가 나면 슬러지에 의해 

양말필터가 어느 정도는 막힌 것이기에

물 흐르는 소리가 나기 전에 해주는 것이 

바람직한 청소라고 할 수 있겠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80sec | F/2.8 | 0.00 EV | 35.0mm | ISO-6400 | Off Compulsory


저의 경우는 2일에서 4일에 한번 양말 필터를 꺼내

세척을 해주는 데요.

위 사진이 4일 정도 되었을 때의 사진입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160 | Off Compulsory


안에도 진흙처럼 쌓인 슬러지가 보입니다.

양말필터 사이사이에도 찌꺼기가 많이 껴있기 때문에

꼼꼼히 세척을 해줘야 하는데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125 | Off Compulsory


저의 경우는 

다행히 샤워기 수압이 좀 쎄서

샤워기로 뿌리니 잘 떨어져 나가더라고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125 | Off Compulsory


양말필터 전체가 진흙색으로 변했지만

이게 다 슬러지이기 때문에

본연의 색을 찾을 때까지 깨끗이 세척해줘야

양말필터를 계속 사용할 수 있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320 | Off Compulsory


아까도 언급했듯이

양말필터 안쪽의 구석구석의 덩어리(?)로 된 녀석들도 있으니

세척은 꼼꼼하게~~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1250 | Off Compulsory


본연의 색을 찾은 양말필터는 깨끗이 털어서

말려주면 세척은 끝납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1000 | Off Compulsory


마지막으로 유유히 놀고 있는 아이들과 함께 락을 담아봤습니다.

아이들이 무탈하고 식성이 좋아 참 좋네요^^





Posted by 크렘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엄청 진하던 갈색의 락들이

어느샌가 조금씩 본연의 색으로 회귀하고 있길래 담아봤습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30 EV | 35.0mm | ISO-500 | Off Compulsory


사실 처음 세팅 시

아라고나이트락과 데드락의 색이 너무 달라

마음에 들지 않았는데

갈조가 오면서 락들이 

갈색으로 바뀌길래 내심 기뻐했건만..

잠시 스치듯 안녕처럼

갈조와 함께 온 갈색의 락들이

본연의 색을 찾아가고 있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30 EV | 35.0mm | ISO-640 | Off Compulsory


얼마 전 포스팅한 사진에서

왼쪽과 오른쪽 락의 색이 거의 비슷했는데

이제는 확연하게 다름이 느껴집니다.

왠지 아쉬움이 남는 예전 색이지만

어항 속에 살고 있는 아이들에게

이게 더 좋은 환경이라면

받아들여야겠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30 EV | 35.0mm | ISO-500 | Off Compulsory


힘차게 돌고 있는 수류모터의 영향인지

위에서 더욱 큰 차이를 보여주는 락의 색을 한번 담아봤습니다^^



얼른 환경이 최대한 안정되어 봉달하러 가고 싶네요^^







Posted by 크렘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 정도면 갈조가 다 온거겠지 한게 엊그제인데

완연한 갈조(?)가 진짜 왔습니다.

온통 어항 속이 갈조로 뒤덮여

희미하게 보일 정도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30 EV | 35.0mm | ISO-1600 | Off Compulsory


옆에도 갈조로 어항이 지저분합니다;;;

닦아야 하나 말아야 하나 

초보자는 아무 것도 모르겠는데

주변에 잘 아는 사람이 있으면 마구 질문하고 괴롭힐텐데

검색말고는 할 수 있는 게 없네요ㅠ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30 EV | 35.0mm | ISO-3200 | Off Compulsory


위에서 본 락은 황금 빛을 띄기까지 합니다~

원래 노란색은 찾아볼 수도 없는

하얀색의 락이였는데 말이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30 EV | 35.0mm | ISO-4000 | Off Compulsory


마치 누가 오줌(?)을 담아놓은 듯한 느낌이 들 정도입니다;;ㄷㄷㄷ

하지만 절대 오줌은 아니며

갈조의 영향입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30 EV | 35.0mm | ISO-2000 | Off Compulsory


어항이 뿌옇게 되어 초점 잡기도 쉽지 않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30 EV | 35.0mm | ISO-1600 | Off Compulsory


갈조로 뒤덮인 어항을 마지막으로 담아보았습니다^^






이렇게 갈조가 오고나니 이젠 녹조를 바라게 되네요^^

정말 물잡이는 숨넘어가는 일의 연속인가 봅니다.

아무것도 안일어나는 어항을 한달 넘게 멍하니 쳐다보다 지칠무렵

갈조가 와서 살짝 흔들어 놓고

녹조를 마구마구 기다리게 만드니까 말이죠^^




Posted by 크렘린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갈조가 확실히 왔습니다.

이제 누가봐도 갈조입니다;;

감격의 순간이네요~~

그렇게 한달이 지나도록 미동하나 없던 물이 

한순간 갈조가 훅 들어와 어항을 뒤덮어버리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30 EV | 35.0mm | ISO-800 | Off Compulsory


락들도 갈조로 휩싸이고

샌드도 갈조로 덮여있습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30 EV | 35.0mm | ISO-1250 | Off Compulsory


확인사살을 위해 확대샷을~~ㅎㅎ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30 EV | 35.0mm | ISO-1000 | Off Compulsory


점점 짙어진 갈조에 마냥 기분이 좋습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30 EV | 35.0mm | ISO-1600 | Off Compulsory


위에서 봐도 갈조가 확연합니다^^





무엇보다 갈조가 반가운 이유는

물잡이 하는 동안 아무런 변화없는 어항의 모습에

너무 지쳐있었기 때문입니다ㅠㅠ

이렇게 시작된 변화가 얼른 마무리 되어

봉달하는 그 날이 냉큼 오기를 기대해 봅니다^^





Posted by 크렘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