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렉 머쉬룸을 입수한지 얼마 안되어

지인께서 분양해주신 락자체에 활착되어 있는 머쉬룸을 영입하였습니다.

작은 녀석만 봐도 설레던 저였는데

무리를 보니 정말 입이 쫘~악 벌어져 다물어지지 않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2 | 0.00 EV | 35.0mm | ISO-3200 | Off Compulsory


원래 머쉬룸 프렉이 있던 장소에 크고 멋진 머쉬룸 락을 올려놓았습니다.

프렉은 미안하지만 샌드로 보냈고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2000 | Off Compulsory


일반 등에서도 녹색 빛이 도는 것이 기대감을 갖게 합니다.

산호가 이렇게 매력있는 생물일 줄 꿈에도 몰랐는데 말이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1000 | Off Compulsory


주먹 2개 정도 크기 락에 활착되어 있는 머쉬룸이 

여기저기 붙어 있습니다.~

심지어는 아래에도 말이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1000 | Off Compulsory


측면에서 본 모습입니다.

아라고나이트 락에 올려놓은 머쉬룸이 

추후 시간이 지나면

락을 뒤덮을 수도 있을 것 같다고 생각하는 건

저만의 행복한 상상은 아니겠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250 | Off Compulsory


조명을 켜봅니다.

분양해와서 그런지 움크리고 있는 머쉬룸이지만

조명을 계속 받으니 금새 부풀어 오르더라고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1.70 EV | 35.0mm | ISO-320 | Off Compulsory


발색도 정말 좋고 한데 사진으로는 

표현하기가 정말 힘드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250sec | F/1.4 | -1.70 EV | 35.0mm | ISO-100 | Off Compulsory


녹색과 자주색의 머쉬룸의 아름다운 색이

제 마음속에 감동을 주는 까닭에

머쉬룸을 들이고 진정한 물멍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5 | -1.00 EV | 35.0mm | ISO-1250 | Off Compulsory


조금 거리를 두고 바라 본 저희 집 수조의 모습입니다.

현재 세베크라운은 무분을 해서 없어 조금은 안타깝기도 한 사진이네요^^;;;;

잘 살고 있겠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1.70 EV | 35.0mm | ISO-800 | Off Compulsory


그리고 마지막으로 쇼파에 앉아서 한 컷도 담아봅니다.

물멍은 수조 바로앞에서 하지만

이렇게 거리를 두고 보는 것도 나쁘진 않네요^^


Posted by 크렘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연히 머쉬룸 덩어리를 받게 되면서

들뜬 마음에 환수를 하게 되었습니다.

어차피 해야할 시기이기도 했지만

머쉬룸에 대한 기대가 컸기 때문에

설레임으로 할 수 있었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0 | 0.00 EV | 35.0mm | ISO-2500 | Off Compulsory


준비물은 간단합니다.

기존 수조에서 물을 퍼 낼 바게스,

새로 투입할 물을 만들어 놓을 바게스,

투입할 물에 염도를 맞추기 위한 해수염,

그리고 정확한 물의 온도를 위해 온도계입니다.

참 쉽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80sec | F/2.0 | +1.70 EV | 35.0mm | ISO-6400 | Off Compulsory


공식적으로는 첫번째지만

비공식적까지(물잡이 기간 중) 포함하면 두번째인 물잡이는

첫 환수할땐 정말 한번에

해수염과 물의 비율을 맞춰서 잘됐는데요.


두번째는 

생물이 들어있어 더 신중하려 해서 그런지 몰라도

염도를 제대로 맞추지 못해

5리터 환수하려고 한 것이

염도 맞추느라 10리터 가까이를 환수하게 되었습니다.ㅠㅠ


환수 시 제일 중요한 게

염도 수치와 물의 온도라고 보는데요.

염도 수치를 한번에 너무 올리거나 내리면

수조 내 생물들에게 상당히 큰 데미지가 갈 수 있으므로

천천히 올리거나 내려야 합니다.


이말은 즉, 최대한 기존 염도와 비슷하게 환수할 물도

염도를 맞춰야 한다는 것이죠.


또한 물고기들에게 온도는

1도 차이가 우리가 느끼는 1도가 

아니라 3도정도의 차이를 느끼기 때문에

조금만 달라도 병에 걸리거나 컨디션을 안좋게 할 수 있습니다.

용궁가거나 병에 갈 확률이 높기 때문에

기존 수조의 온도와 최대한 똑같게 환수할 물도 맞춰줘야 합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4.0 | -0.70 EV | 35.0mm | ISO-2500 | Off Compulsory


환수도 하고 머쉬룸 덩어리도 넣은 기념으로 전체샷 한번 담아봤습니다.

니모는 어디 숨어 있고

도리는 사진 찍는거 알고 냉큼 나와 이쁜 짓을 하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4.0 | -0.70 EV | 35.0mm | ISO-4000 | Off Compulsory


사실 저의 경우

FO만 하려고 결정하고 모든 것이 FO에 맞게 세팅을 한 상태였는데요.

우연하게 입수한 머쉬룸의 영롱한 형광색에 

마음을 빼앗겨

산호에 급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2자광폭에 내부배면으로 FO만하면 충분할거라고 생각했는데

현재 산호 때문에 락도 마음에 안들고

외부배면으로 변경을 계획하고 있네요^^





Posted by 크렘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해수어를 계획하면서

산호만 키우는 산호항

산호와 해수어를 같이 키우는 짬뽕항

그리고 해수어만 키우는 FO항 중에

저는 FO항을 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그런데 우연히 카페 분의 해수어항을 보면서

산호의 매력에 푹 빠졌더랬죠^^




그래도 그렇게 키울 자신도 없어

FO항을 고집했는데

우연히 락 무료나눔을 하던 차에

머쉬룸을 선물로 받게 되었습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7 | 0.00 EV | 35.0mm | ISO-3200 | Off Compulsory


처음엔 샌드에 놨지만 너무 쌩뚱맞아

락 위에 올려놓은 머쉬룸입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7 | 0.00 EV | 35.0mm | ISO-2000 | Off Compulsory


머쉬룸을 입수하기 전까지는 아무런 감흥도 없었는데

이 녀석 입수하고 자리를 잡아주고 보니

이거 해수를 시작할때의 그 설레임이 다시 오기 시작하네요.






ILCE-7RM2 | Manual | 1/500sec | F/1.4 | 0.00 EV | 35.0mm | ISO-500 | Off Compulsory


조명이 꺼져 있을 땐 아무렇지 않던 머쉬룸이

형광색을 발산하면서 아름다움을 표현하는데

해수어엔 역시 산호가 필요하단 걸 절실히 느꼈네요^^



작은 머쉬룸일지 몰라도

저에겐 큰 기쁨과 설레임 그리고 산호에 대한 관심을

갖게 된 계기가 되었네요^^







Posted by 크렘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해수어항에 히터를 장착해 놓았지만

정확하지 않은 온도 측정 및 물의 온도 변화에 물고기들에게

조금이라도 더 편안히 놀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주고자

온도 컨트롤러를 들였습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1.00 EV | 35.0mm | ISO-1250 | Off Compulsory


온도컨트롤러는 해수어 하시는 분들이 많이 추천해주시는 

OKE-6428HC 입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1.00 EV | 35.0mm | ISO-2500 | Off Compulsory


설치 방법은 온도컨트롤러의 아래쪽에 

왼쪽은 냉방, 오른쪽은 히터 용품의 전원을 꽂게 설계되어 있습니다.

현재 겨울이고 냉방은 아직 사용 전이라

히터에다가 현재 사용하고 있는 히터의 전원을 연결하였습니다.







히터만 꽂아주면 그냥 알아서 세팅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어느 정도 자신의 어항에 환경에 맞게 세팅을 해줘야 하는데요.

저의 경우는 

히터기의 온도는 28도로 세팅하였고

온도컨트롤러 자체의 온도는 26도

그리고 히타 출력편차는 0.5로 세팅하였습니다.

디폴트 값은 1℃로 되어 있어서 26보다 1가 내려가야 

온도컨트롤러가 작동하는데요.

해수어 들에게는 0.3℃가 1℃ 이상의 온도변화를 가진다고 해서

출력편차를 줄여주었습니다.


(맨 처음 사진 보시면 설정온도 26℃에서

현재온도 25℃가 되어

히터가 작동하며 히터 불이 들어온 사진입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00sec | F/4.0 | -1.00 EV | 35.0mm | ISO-6400 | Off Compulsory


그런데 온도컨트롤러가 물의 온도는 어떻게 체크하냐고요?

위 사진처럼 직접 어항에 동그랗게 생긴 녀석을 부착하여 물의 온도를 

측정하게 됩니다^^





물 온도에 관해 조금은 더 세밀하고 정확하게 세팅해줘 정말 안심이네요.

오래오래 무탈하며 잘 살길 바랍니다.

Posted by 크렘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부배면 제일 첫 칸에 있는 양말필터는 

슬러지와 먹이 등이 계속 쌓이기 때문에

자주 세척을 해줘야 합니다.

물 흐르는 소리가 나면 슬러지에 의해 

양말필터가 어느 정도는 막힌 것이기에

물 흐르는 소리가 나기 전에 해주는 것이 

바람직한 청소라고 할 수 있겠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80sec | F/2.8 | 0.00 EV | 35.0mm | ISO-6400 | Off Compulsory


저의 경우는 2일에서 4일에 한번 양말 필터를 꺼내

세척을 해주는 데요.

위 사진이 4일 정도 되었을 때의 사진입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160 | Off Compulsory


안에도 진흙처럼 쌓인 슬러지가 보입니다.

양말필터 사이사이에도 찌꺼기가 많이 껴있기 때문에

꼼꼼히 세척을 해줘야 하는데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125 | Off Compulsory


저의 경우는 

다행히 샤워기 수압이 좀 쎄서

샤워기로 뿌리니 잘 떨어져 나가더라고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125 | Off Compulsory


양말필터 전체가 진흙색으로 변했지만

이게 다 슬러지이기 때문에

본연의 색을 찾을 때까지 깨끗이 세척해줘야

양말필터를 계속 사용할 수 있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320 | Off Compulsory


아까도 언급했듯이

양말필터 안쪽의 구석구석의 덩어리(?)로 된 녀석들도 있으니

세척은 꼼꼼하게~~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1250 | Off Compulsory


본연의 색을 찾은 양말필터는 깨끗이 털어서

말려주면 세척은 끝납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1000 | Off Compulsory


마지막으로 유유히 놀고 있는 아이들과 함께 락을 담아봤습니다.

아이들이 무탈하고 식성이 좋아 참 좋네요^^





Posted by 크렘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물잡이 하느라 2달을 거의 기다려 

얼마전 니모를 데려왔는데요.

날도 크리스마스기도 해서

니모의 친구 세베크라운을 

데려오게 되었습니다.

사실 입양할 이유가 1도 없지만

단지 크리스마스라고 자위해봅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7 | +0.30 EV | 35.0mm | ISO-2000 | Off Compulsory


해수어를 하면서 제일 무서운 것이 자기 자신과의 인내인 것 같은데요.

물잡이를 시작하고 물이 안정화 되기 전에 

물고기 입수를 해서 물고기들을 용궁보낸 분들의 얘기를 듣고보니

처음엔 기다리지 못해서 실패하게 되고

나중엔 무분별하게 혹은 한번에 여러 물고기들을 마구 넣어

바이오드의 폭주로 실패하게 되더라고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7 | +0.30 EV | 35.0mm | ISO-2500 | Off Compulsory


물론 운없이 용궁가는 물고기들도 있지만

이제 막 끝낸 물잡이 시간을 보낸 제가 보기엔

지켜줄 것만 지켜준다면

해수어 결코 어렵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그 지켜줄 것이 인내인데

그걸 인내하기가 사실 쉽지 않은 아이러니한 해수어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30 EV | 35.0mm | ISO-1250 | Off Compulsory


물잡이는 박테리아가 활성화되고 안착하는 시간을 두기 위해 하게 되는데

그 시간을 못기다리고 물고기를 넣게된다면

미처 박테리아가 안착하기도 전에 물고기를 넣게 되는 셈이 되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30 EV | 35.0mm | ISO-1600 | Off Compulsory


때는 크리스마스이고

세베크라운을 영입한 특별한 날 쓸데없이 서론이 길었습니다ㅠㅠ

니모보다 약 1cm정도 더 크고 

니모는 귀엽게 생겼다면

세베크라운은 조금은 상남자처럼 생겼달까요?

사실 니모라고 불리우는 종은 퍼큘라크라운이고

세베크라운은 모양도 색도 달라

니모라고 부르지는 않습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7 | +0.30 EV | 35.0mm | ISO-2500 | Off Compulsory


세베크라운은 다른 크라운 종에 비해 조금더 큰 어종이고

무엇보다 부비부비에 있어서는 크라운계열 중 최고이지 않나 생각될 정도로

부비부비를 원하시는 분들이 많이 원하시는 물고기입니다.

말미잘에 부비부비하는 니모에 비해

세베크라운은 산호에도 부비부비를 하기 때문이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7 | +0.30 EV | 35.0mm | ISO-1250 | Off Compulsory


말미잘이 잘 안착하고 오래살면 좋은데

말지말 키우시던 분들은

수류모터에 갈리는 경우가 종종 있다고 하시더라고요;;;;ㄷㄷㄷㄷ

수류모터에 말미잘이 갈리면

그 어항에 살던 물고기나 산호가 살아남을 확률은 극히 낮아지기 때문에

사실 이런 위험성을 안고 니모와의 부비부비를 위해 말미잘을 투입하는데

카펫말미잘은 가격도 나름(?) 비싸기도 하니

돈은 돈대로 쓰고 폭탄을 맞을수도 있으니 각별히 주의해야 하는 상태가 되는 것이죠.

하지만 세베크라운은 산호와도 부비부비할만큼 애정이 넘치는 녀석이기에

굳이 말미잘을 투입하지 않아도

부비부비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7 | +0.30 EV | 35.0mm | ISO-1600 | Off Compulsory


하지만 장점도 있으면 단점도 있듯

세베크라운은 조금은 사나운 스타일이라

니모를 괴롭힌다던지

다른 물고기들을 괴롭히는 경우를 종종 목격하곤 합니다.

사실 커뮤니티는 세베크라운이 아니더라도

아무도 모르는 것이 사실이지만

이런 위험성이 있는 물고기는 

입수 순위를 설정하여 넣거나

혹은 비슷한 크기나 어종을 되도록 피하는 것이

올바른 커뮤니티를 위해 좋다고 봅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7 | +0.30 EV | 35.0mm | ISO-2500 | Off Compulsory


종종 싸우는 것 같은 모습도 보이는 니모와 세베크라운이지만

다행히도 대부분은 사이좋게 붙어 다니는 것이 영락없이 니모 부부를 연상시키네요.

그도 그럴 것이 

2마리 밖에 없는 어항에서 싸우기라도 하면

말도 안되는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앞서 언급했듯 커뮤니티는 모르는 것이니까요^^


앞으로 싸우지 말고 사이좋게 무럭무럭 건강하게 자라길 바랍니다^^

잘자라면 부비부비 할 수 있게 산호를 집어넣어줄까 생각 중입니다^^

(비싸면 안되겠지만요ㅠㅠ)





Posted by 크렘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