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데려온 브레인을 비롯하여 

레더와 머쉬룸 그리고 스타폴립까지

다행히도 무럭무럭 자라나고 있는 모습을 남깁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0 | 0.00 EV | 35.0mm | ISO-4000 | Off Compulsory


우선 기존에 키우고 있는 머쉬룸 군락입니다.

정말 하나하나가 몸집도 크고 락 하나를 빼곡히 둘러쌓여

집단을 만들어 놓은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0 | 0.00 EV | 35.0mm | ISO-4000 | Off Compulsory


보고 있으면 계속 보게 만드는 마성의 소유자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0 | 0.00 EV | 35.0mm | ISO-1600 | Off Compulsory


조명을 살짝켜고 담아봤습니다.

조명이 켜지기 전보다 몸집이 불어나고 발색도 훨씬 좋아집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0 | -0.70 EV | 35.0mm | ISO-1250 | Off Compulsory


브레인도 검색해보니 먹이를 대부분 주는 것 같은데

저는 먹이를 줄 정도의 여유가 없는 관계로

그냥 방치만 해두고 있는데요.

다행히 밥을 먹지 않아도 잘 크고 있는 브레인이에게

고마울 따름입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0 | -0.70 EV | 35.0mm | ISO-2000 | Off Compulsory


처음에 데려올땐 고개숙인 남자도 아닌 것이

고개를 푹 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던 레더도

어느 색 고개를 빳빳하게 들어

자신의 위용을 뽑내기 시작했습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0 | -0.70 EV | 35.0mm | ISO-1250 | Off Compulsory


그리고 데려온 다음 날 아침부터

활짝 팁들이 올라와서 나풀거리던 스타폴립도 

여전히 멋지게 흔들리며 

물멍을 계속하게 만드네요^^




산호가 무서운 점은

자라나는 것이 눈에 보이고

관심과 사랑에 양만큼

성장과 발색이 달라지는 것인데요.



다행히 제 산호들은

큰 신경은 못써주고

도징을 해주지 못해도

잘 커주고 있어 뿌듯하고 고마운 마음뿐이네요^^





언제나 바라봐줄테니 건강하게 자라길..






Posted by 크렘린

댓글을 달아 주세요




FO항만 하겠다고 그렇게 다짐했건만 

수족관을 다니면서도 산호는 쳐다보지도 않았건만

무심코 넣게된 머쉬룸이 나비효과가 되어 

산호의 매력에 빠지게 되었고 

급기야 제 어항은 짬뽕항이 되었습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2 | -1.30 EV | 35.0mm | ISO-1600 | Off Compulsory


처음 데려왔을때보다 풍성해지고 이쁜색의 머쉬룸 군락입니다.

정말이지 수류에 펄럭거리는걸 보면

참 기분이 좋아지더라고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0 | -1.70 EV | 35.0mm | ISO-1600 | Off Compulsory


빛을 받으면 이렇게 형광스러운 그린색으로 

자신의 멋짐을 뿜뿜합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6 | +0.30 EV | 35.0mm | ISO-1000 | Off Compulsory


자주색의 다른 머쉬룸도 녹색의 머쉬룸과 마찬가지로 

크기도 많이 커졌고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0 | +0.30 EV | 35.0mm | ISO-1250 | Off Compulsory


그래서 데려온 브레인입니다;;;

사실 그래서 데려온 것은 아니고

근처에 사시는 분이 제가 키우는 것과 다른 머쉬룸과 레더 나눔을 하신다기에 

제가 받았는데 브레인까지 챙겨주셨습니다^^

덕분에 생각지도 못한 브레인까지 입수하게 되었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0 | -1.00 EV | 35.0mm | ISO-1250 | Off Compulsory


그리고 나눔 받은 머쉬룸과 고개숙인 레더입니다.

고개숙이고 있는 모습이 안타까운데

제발 다시 고개를 들어 멋진 모습 보여주길 바래봅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0 | +0.30 EV | 35.0mm | ISO-1250 | Off Compulsory


그리고 다른 분께 받아 온 메탈릭 형광 스타폴립입니다.

제가 해수어 한지도 얼마 안되어 프렉이 뭔지 알정도밖에 지식이 없는데

갑자기 가죽같은 것을 주셔서 처음엔 무척 당황했었네요^^;;

프렉도 없고 접착제도 없다고 하시니 

다행히도 프렉에 스타폴립을 붙여주셔서

어찌나 고맙던지 정말 감동이었습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6 | +1.30 EV | 35.0mm | ISO-400 | Off Compulsory


위에서 한번 다 같이 담아봤습니다.

제일 왼쪽부터 브레인, 머쉬룸과 레더 그리고 스타폴립입니다.

오랜만에 등장하는 프렉 머쉬룸이 제일 마지막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0 | -1.00 EV | 35.0mm | ISO-640 | Off Compulsory


그렇게 하루가 지나고 

레더가 제법 고개를 들었습니다.

무럭무럭 튼튼해져서 멋진 팁을 기대하게 만드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0 | -1.00 EV | 35.0mm | ISO-250 | Off Compulsory


그리고 제일 번식력이 빠른(?)

스타폴립입니다.

사실 민둥산(?) 형태를 밤에 입수했는데

다음날 아침부터 형광의 무언가가 하늘하늘 거리더라고요^^

그리고는 하루만에 저만큼이나 성장했습니다;;;

성장속도가 아주그냥 5G네요~ㅎㅎ

앞으로 더 멋지게 성장해서 바닥을 그린색의 형광으로 물들이길 기대해 봅니다^^




장래관레더가 머릿속에서 떠나질 않는 어느밤에..

Posted by 크렘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프렉 머쉬룸을 입수한지 얼마 안되어

지인께서 분양해주신 락자체에 활착되어 있는 머쉬룸을 영입하였습니다.

작은 녀석만 봐도 설레던 저였는데

무리를 보니 정말 입이 쫘~악 벌어져 다물어지지 않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2 | 0.00 EV | 35.0mm | ISO-3200 | Off Compulsory


원래 머쉬룸 프렉이 있던 장소에 크고 멋진 머쉬룸 락을 올려놓았습니다.

프렉은 미안하지만 샌드로 보냈고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2000 | Off Compulsory


일반 등에서도 녹색 빛이 도는 것이 기대감을 갖게 합니다.

산호가 이렇게 매력있는 생물일 줄 꿈에도 몰랐는데 말이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1000 | Off Compulsory


주먹 2개 정도 크기 락에 활착되어 있는 머쉬룸이 

여기저기 붙어 있습니다.~

심지어는 아래에도 말이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1000 | Off Compulsory


측면에서 본 모습입니다.

아라고나이트 락에 올려놓은 머쉬룸이 

추후 시간이 지나면

락을 뒤덮을 수도 있을 것 같다고 생각하는 건

저만의 행복한 상상은 아니겠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0.00 EV | 35.0mm | ISO-250 | Off Compulsory


조명을 켜봅니다.

분양해와서 그런지 움크리고 있는 머쉬룸이지만

조명을 계속 받으니 금새 부풀어 오르더라고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1.70 EV | 35.0mm | ISO-320 | Off Compulsory


발색도 정말 좋고 한데 사진으로는 

표현하기가 정말 힘드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250sec | F/1.4 | -1.70 EV | 35.0mm | ISO-100 | Off Compulsory


녹색과 자주색의 머쉬룸의 아름다운 색이

제 마음속에 감동을 주는 까닭에

머쉬룸을 들이고 진정한 물멍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5 | -1.00 EV | 35.0mm | ISO-1250 | Off Compulsory


조금 거리를 두고 바라 본 저희 집 수조의 모습입니다.

현재 세베크라운은 무분을 해서 없어 조금은 안타깝기도 한 사진이네요^^;;;;

잘 살고 있겠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1.70 EV | 35.0mm | ISO-800 | Off Compulsory


그리고 마지막으로 쇼파에 앉아서 한 컷도 담아봅니다.

물멍은 수조 바로앞에서 하지만

이렇게 거리를 두고 보는 것도 나쁘진 않네요^^


Posted by 크렘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연히 머쉬룸 덩어리를 받게 되면서

들뜬 마음에 환수를 하게 되었습니다.

어차피 해야할 시기이기도 했지만

머쉬룸에 대한 기대가 컸기 때문에

설레임으로 할 수 있었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0 | 0.00 EV | 35.0mm | ISO-2500 | Off Compulsory


준비물은 간단합니다.

기존 수조에서 물을 퍼 낼 바게스,

새로 투입할 물을 만들어 놓을 바게스,

투입할 물에 염도를 맞추기 위한 해수염,

그리고 정확한 물의 온도를 위해 온도계입니다.

참 쉽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80sec | F/2.0 | +1.70 EV | 35.0mm | ISO-6400 | Off Compulsory


공식적으로는 첫번째지만

비공식적까지(물잡이 기간 중) 포함하면 두번째인 물잡이는

첫 환수할땐 정말 한번에

해수염과 물의 비율을 맞춰서 잘됐는데요.


두번째는 

생물이 들어있어 더 신중하려 해서 그런지 몰라도

염도를 제대로 맞추지 못해

5리터 환수하려고 한 것이

염도 맞추느라 10리터 가까이를 환수하게 되었습니다.ㅠㅠ


환수 시 제일 중요한 게

염도 수치와 물의 온도라고 보는데요.

염도 수치를 한번에 너무 올리거나 내리면

수조 내 생물들에게 상당히 큰 데미지가 갈 수 있으므로

천천히 올리거나 내려야 합니다.


이말은 즉, 최대한 기존 염도와 비슷하게 환수할 물도

염도를 맞춰야 한다는 것이죠.


또한 물고기들에게 온도는

1도 차이가 우리가 느끼는 1도가 

아니라 3도정도의 차이를 느끼기 때문에

조금만 달라도 병에 걸리거나 컨디션을 안좋게 할 수 있습니다.

용궁가거나 병에 갈 확률이 높기 때문에

기존 수조의 온도와 최대한 똑같게 환수할 물도 맞춰줘야 합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4.0 | -0.70 EV | 35.0mm | ISO-2500 | Off Compulsory


환수도 하고 머쉬룸 덩어리도 넣은 기념으로 전체샷 한번 담아봤습니다.

니모는 어디 숨어 있고

도리는 사진 찍는거 알고 냉큼 나와 이쁜 짓을 하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4.0 | -0.70 EV | 35.0mm | ISO-4000 | Off Compulsory


사실 저의 경우

FO만 하려고 결정하고 모든 것이 FO에 맞게 세팅을 한 상태였는데요.

우연하게 입수한 머쉬룸의 영롱한 형광색에 

마음을 빼앗겨

산호에 급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2자광폭에 내부배면으로 FO만하면 충분할거라고 생각했는데

현재 산호 때문에 락도 마음에 안들고

외부배면으로 변경을 계획하고 있네요^^





Posted by 크렘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해수어를 계획하면서

산호만 키우는 산호항

산호와 해수어를 같이 키우는 짬뽕항

그리고 해수어만 키우는 FO항 중에

저는 FO항을 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그런데 우연히 카페 분의 해수어항을 보면서

산호의 매력에 푹 빠졌더랬죠^^




그래도 그렇게 키울 자신도 없어

FO항을 고집했는데

우연히 락 무료나눔을 하던 차에

머쉬룸을 선물로 받게 되었습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7 | 0.00 EV | 35.0mm | ISO-3200 | Off Compulsory


처음엔 샌드에 놨지만 너무 쌩뚱맞아

락 위에 올려놓은 머쉬룸입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7 | 0.00 EV | 35.0mm | ISO-2000 | Off Compulsory


머쉬룸을 입수하기 전까지는 아무런 감흥도 없었는데

이 녀석 입수하고 자리를 잡아주고 보니

이거 해수를 시작할때의 그 설레임이 다시 오기 시작하네요.






ILCE-7RM2 | Manual | 1/500sec | F/1.4 | 0.00 EV | 35.0mm | ISO-500 | Off Compulsory


조명이 꺼져 있을 땐 아무렇지 않던 머쉬룸이

형광색을 발산하면서 아름다움을 표현하는데

해수어엔 역시 산호가 필요하단 걸 절실히 느꼈네요^^



작은 머쉬룸일지 몰라도

저에겐 큰 기쁨과 설레임 그리고 산호에 대한 관심을

갖게 된 계기가 되었네요^^







Posted by 크렘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