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어 물잡이를 한지 10월 28일부터 물잡이를 시작했으니

딱 31일이 되었습니다.

큰 변화가 없어 당황스러움을 면치 못하고 있지만

소소하게 샌드 밑에 녹색과

데드락 주변에 녹색의 무언가가 생겨

조금은(?) 희망을 갖게 만드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1.00 EV | 35.0mm | ISO-320 | Off Compulsory


전체 어항의 모습입니다.

처음 세팅 시와 크게 다르지 않은 모습에

세팅이 잘못된건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1.00 EV | 35.0mm | ISO-320 | Off Compulsory


하지만 다행히도 데드락 군데군데

녹색으로 변하는 것을 확인할 수가 있는데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1.00 EV | 35.0mm | ISO-400 | Off Compulsory


사진 상으로는 보이지 않지만 살랑살랑 녹조의 것도 보이기도 하고요.

조명을 밤새 켜놓은 덕분인지 아니면 

여과재 긴급 투입이 효렴을 발휘하는 건지는 몰라도

약간의 변화만으로 기분이 좋고 설레이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1.00 EV | 35.0mm | ISO-320 | Off Compulsory


위에서 보면 좀 더 명확히 변하고 있음을 실감할 수 있는데요.

위에서 보면

물이 움직이는 모습과 함께 물멍에 젖게 만듭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1.00 EV | 35.0mm | ISO-640 | Off Compulsory


아직 큰 변화는 없어도 데드락과 샌드에 변화가 있는 걸 보니

조만간 좋은 변화가 있을거라는 예상과 함께

조금더 기다려 봅니다^^







Posted by 크렘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