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전에 봉달해온 할베리 버튼은 

좋은 환경에서 자란탓에 

검역을 하지 않았지만(사실 해야하는지도 몰랐습니다ㅠㅠ)

이번 타이거 아이 버튼을 택배로 받으면서

아무래도 환경의 영향도 받았을 것이고

보낸 수족관의 상황도 모르니

여차여차 하는 김에 검역을 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0 | -1.00 EV | 35.0mm | ISO-320 | Off Compulsory

쬐그만 버튼 봉달인데도

생각보다 큰 크기의 스티로폼박스가 택배로 왔습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1.00 EV | 35.0mm | ISO-160 | Off Compulsory

크기가 가늠이 안되실까봐

폰과 비교샷을 한번 담아봅니다!!

어떤가요??

스티로폼 택배 박스의 크기가 느껴지시나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1.00 EV | 35.0mm | ISO-160 | Off Compulsory

스티로폼 박스 받았는데

왜이리 호들갑이냐고 하실분들이 계시겠지만

제가 받은 타이거아이라 버튼은

크기는 기껏해야 손톱 하나 정도의 크기의 산호입니다

그런 버튼을 정성스레 보내기 위해

버튼보다 훨씬 큰 스티로폼 박스에 보냈으니 감동을 할 수 밖에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1.00 EV | 35.0mm | ISO-160 | Off Compulsory

하지만!!!

이렇게 큰 구멍의 이유는 모르겠네요ㅠㅠ

하필 제일 추울때 이렇게 큰 구멍 속으로 

찬 공기가 유입되었다면

버튼의 생명에 지장이 있을텐데 걱정이 되네요ㅠㅠ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1.00 EV | 35.0mm | ISO-160 | Off Compulsory

안에는 스티로폼 박스에

최대한 따뜻함을 유지하게끔 

버튼과 핫팩을 붙여 

보내주셨습니다~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8 | -1.00 EV | 35.0mm | ISO-640 | Off Compulsory

검역에는 코랄RX 많이 사용하시지만

저는 준비하지 못한 까닭에

과산화수소를 퇴근길에 사왔습니다~

검역시 과산화수소 사용법은

물 10 과산화수소 1 비율로

섞어서 10분 정도 사용하면 된다고 하네요^^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4 | -1.00 EV | 35.0mm | ISO-100 | Off Compulsory

손톱만한 버튼을 수조 온도와 맞추기 위해

수조 속에 잠시 두었다가

검역 세팅을 마친 뒤

꺼내어 검역항(?)에 잠시 담가두었습니다^^

검역 후

타이거아이라는 버튼 이름처럼

멋진 버튼의 모습을 기대하며

수조에 세팅을 해주었네요^^



========================================================

ILCE-7RM2 | Manual | 1/500sec | F/1.7 | 0.00 EV | 35.0mm | ISO-500 | Off Compulsory

타이거 아이 버튼을 입수한 지 3주 정도 되었는데

추운 날씨에 구멍 뚫린 스티로폼 때문인지

한번도 피지 못하고 아직도 저희집 수조 속에 있습니다ㅠㅠ

죽으면 녹아 없어진다는데 녹지 않은 거보니

죽진 않은 것 같은데

정말 이대로 피지 않을런지 참 아련함을 갖게 하는 녀석이네요ㅠ



Posted by 크렘린

댓글을 달아 주세요